다니엘 러브 리지

레드 닷 마이애미 2019

2019년 12월 4일 - 12월 8일

리셉션: 1970년 1월 1일 목요일 오후 6-8시

문의

다니엘 러브 리지의 거친 캔버스는 도시 쇠퇴의 원초적이고 회개하지 않는 아름다움을 매끄럽게 포착합니다. 주로 아크릴과 캔버스에 잉크를 사용하여 작업하는 Loveridge는 16년의 긴 경력 동안과 마찬가지로 일반 공기를 그립니다. 황폐한 내부 장면은 대부분의 예술가 작품을 구성합니다. 썩어가는 양철과 콘크리트 벽으로 가득 찬 버려진 건물은 그의 작품 전체에 걸쳐 화려하게 착색된 그래피티 패치로 더욱 강렬해졌습니다. 테라코타, 브라운, 그레이의 흙빛 톤이 거의 빛나는 핑크, 블루, 바이올렛의 인공 음영과 대조되어 Loveridge의 콘크리트 세계에 인류의 흔적을 더해줍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작품 중앙에 있는 금이 간 창문과 철문은 나무, 덩굴, 관목의 무성한 무성함을 드러내기 때문에 자연의 영향은 여전히 작가의 작업의 중심 요소로 남아 있습니다. 자연과 건축은 Loveridge의 그림에서 동시에 조화롭게 공생하고 전투적입니다.

뉴욕의 스토니 브룩 대학교를 졸업한 러브리지는 15세에 그림 경력을 시작했습니다. 그의 작업에 대해 질문을 받았을 때 그는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나는 도시의 쇠퇴를 포착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자연이 인공 구조물을 극복하는 방법과 그래피티 예술가가 침식에 기여하면서 죽어가는 건물에 생명을 불어넣는 방법." 작가는 현재 뉴욕에 거주하고 있다.

 

 

의 지난 전시회 보기

다니엘 러브 리지

레드 닷 마이애미 2019

2019년 12월 4일 - 12월 8일

리셉션: 1970년 1월 1일 목요일 오후 6-8시

Devocíon, diptych
데보시온, 딥티크

나무에 아크릴
20" x 10"

문의 카탈로그 보기

다니엘 러브 리지의 거친 캔버스는 도시 쇠퇴의 원초적이고 회개하지 않는 아름다움을 매끄럽게 포착합니다. 주로 아크릴과 캔버스에 잉크를 사용하여 작업하는 Loveridge는 16년의 긴 경력 동안과 마찬가지로 일반 공기를 그립니다. 황폐한 내부 장면은 대부분의 예술가 작품을 구성합니다. 썩어가는 양철과 콘크리트 벽으로 가득 찬 버려진 건물은 그의 작품 전체에 걸쳐 화려하게 착색된 그래피티 패치로 더욱 강렬해졌습니다. 테라코타, 브라운, 그레이의 흙빛 톤이 거의 빛나는 핑크, 블루, 바이올렛의 인공 음영과 대조되어 Loveridge의 콘크리트 세계에 인류의 흔적을 더해줍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작품 중앙에 있는 금이 간 창문과 철문은 나무, 덩굴, 관목의 무성한 무성함을 드러내기 때문에 자연의 영향은 여전히 작가의 작업의 중심 요소로 남아 있습니다. 자연과 건축은 Loveridge의 그림에서 동시에 조화롭게 공생하고 전투적입니다.

뉴욕의 스토니 브룩 대학교를 졸업한 러브리지는 15세에 그림 경력을 시작했습니다. 그의 작업에 대해 질문을 받았을 때 그는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나는 도시의 쇠퇴를 포착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자연이 인공 구조물을 극복하는 방법과 그래피티 예술가가 침식에 기여하면서 죽어가는 건물에 생명을 불어넣는 방법." 작가는 현재 뉴욕에 거주하고 있다.

 

 

Devocíon, diptych
데보시온, 딥티크
Grippos Dens
그리포스 덴스
83 Metropolitan
83 메트로폴리탄
85 Metropolitan
85 메트로폴리탄
문의 카탈로그 보기

Daniel Loveridge의 과거 전시회 보기

레드닷 마이애미 2019 | 2019년 12월 4일 - 12월 8일

무한한 생각
50 "x 50"-캔버스에 아크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