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를로스 푸이그

문의

카를로스 푸이그 부에노스아이레스 대학교에서 철학과 문학을 공부하기 시작했지만 그의 교육은 거기서 멈추지 않았습니다. 그는 Carlos Gorriarena에게서 그림과 그림을 배웠고 La Asociación Estímulo de Bellas Artes와 Ceramic Instituto의 워크숍에 참여했습니다. 18세에 푸이그는 뉴욕으로 여행을 떠났습니다. 그것은 변혁적인 경험이었습니다. “이 도시의 마법은 제 인생관에 영향을 미쳤고, 따라서 제 작업에도 영향을 미쳤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주로 아크릴과 에나멜로 그림을 그리는 Puig는 캔버스, 종이, 나무 및 판지 사이를 회전하며 번호로 자신의 작품을 식별합니다. 그의 그림은 톱니처럼 구불구불하고 앞으로 나아가는 두꺼운 검은 선으로 강조된 공격적인 색상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각 조각은 Puig가 숨겨진 현실을 드러내기 위해 활용하는 가공되지 않은 색상의 상처입니다. 그는 자신의 작업과 함께 혼자 있는 것을 좋아하고, 마지막 붓놀림을 향해 움직이며, 손목을 움직일 때마다 자신을 지탱합니다. 푸이그는 "나는 살아있기 위해 그림을 그린다"고 말했다. "나는 현실에 죽지 않기 위해 그린다." Carlos Puig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거주하며 작업합니다.

주요 삽화
스틸 라이프
운명의 풍경
변칙 II
개시
변칙 I

카를로스 푸이그

스틸 라이프

판지에 아크릴
18.5" x 14.5"

카를로스 푸이그 부에노스아이레스 대학교에서 철학과 문학을 공부하기 시작했지만 그의 교육은 거기서 멈추지 않았습니다. 그는 Carlos Gorriarena에게서 그림과 그림을 배웠고 La Asociación Estímulo de Bellas Artes와 Ceramic Instituto의 워크숍에 참여했습니다. 18세에 푸이그는 뉴욕으로 여행을 떠났습니다. 그것은 변혁적인 경험이었습니다. “이 도시의 마법은 제 인생관에 영향을 미쳤고, 따라서 제 작업에도 영향을 미쳤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주로 아크릴과 에나멜로 그림을 그리는 Puig는 캔버스, 종이, 나무 및 판지 사이를 회전하며 번호로 자신의 작품을 식별합니다. 그의 그림은 톱니처럼 구불구불하고 앞으로 나아가는 두꺼운 검은 선으로 강조된 공격적인 색상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각 조각은 Puig가 숨겨진 현실을 드러내기 위해 활용하는 가공되지 않은 색상의 상처입니다. 그는 자신의 작업과 함께 혼자 있는 것을 좋아하고, 마지막 붓놀림을 향해 움직이며, 손목을 움직일 때마다 자신을 지탱합니다. 푸이그는 "나는 살아있기 위해 그림을 그린다"고 말했다. "나는 현실에 죽지 않기 위해 그린다." Carlos Puig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거주하며 작업합니다.

스틸 라이프

판지에 아크릴
18.5" x 14.5"

운명의 풍경

판지에 아크릴
28.5" x 22"

변칙 II

나무에 에나멜
18" x 21.5"

개시

판지에 아크릴
24 인치 x 20 인치

변칙 I

나무에 에나멜
16.5" x 21.5"

문의

카를로스 푸이그의 과거 전시회 보기

무한한 생각
50 "x 50"-캔버스에 아크릴